조선닷컴

워킹맘의 토요 스토리 (16)

혜화칼국수에서 느낀 ‘연애의 맛’

“우리 한 달에 한 번은 데이트하자!”


“어디, 피시 앤 칩스 맛있는 데 없을까?"

음식 선택권은 늘 내 차지였다. 남편은 웬만해선 먼저 메뉴를 고르는 법이 없었다. 나와 아이를 위한 배려였다. 어떤 걸 고르든 함께, 맛있게 먹어줬다. 그런 남편이 얼마 전, 피시 앤 칩스가 먹고 싶다고 했다. 

영국 대표 요리니까 이태원 식당을 검색해봐야 하나, 아니면 웬만한 메뉴가 종류별로 즐비한 강남 쪽을 살펴야 하나 고민했다. 휴대전화로 한참을 검색했는데도 딱 마음에 드는 식당을 찾지 못했다. 정말 오랜만에 먹고 싶은 걸 말했는데, 이왕이면 제일 맛있는 곳으로 데려가고 싶었다. 맞다, 거기다!

 

shutterstock_1341596957 (1).jpg

 

생각지도 못했던 곳이 떠올랐다. 혜화 칼국수. 시그니처 메뉴는 안동식 사골 칼국수다. 고깃국물을 머금은 칼국수는 입에 착 달라붙는 맛이랄까. 사실 칼국수 한 그릇만으로도 충분하지만, 식탐을 부르는 메뉴는 따로 있다.

 흰 생선 살을 두툼하게 썰어 바사삭하게 익힌 생선튀김. 촉촉한 속살과 극명하게 대비되는 바삭한 튀김 옷, 꾸밈없는 담백함은 생선 비린내에 예민한 나조차도 무장해제 하게 만들었다. 한 마디로, 그 맛을 알고 나면 주문하지 않을 수 없는 곁들임 요리다. 여기에 부추김치를 더하면 어떤 것도 부러울 게 없는 상태가 된다. 이곳이라면 어지간한 피시 앤 칩스 전문점 못지않은 생선튀김을 남편에게 맛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월요일에 휴가 내고 생선튀김 먹으러 갈까?"

 

둘만의 외출이 얼마 만인지, 기억도 가뭇했다. 차를 타고 목적지로 향했다. 라디오를 듣다가, 휴대전화도 보다가, 창밖도 살피다가 남편과 연애하던 때가 생각났다. 그때 우리는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일하다 열 받은 이야기, 주말 데이트 계획, 맛집 정보, 좋아하는 노래,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뉴스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았다. 퇴근 후 만나 집 앞에서 헤어지기까지, 순식간에 흘러가는 시간이 야속하기만 했다. 그때 알았다. 결혼을 앞둔 커플들의 ‘헤어지기 싫어서 결혼을 결심했다’는 말은 거짓말이 아니었음을.

 

shutterstock_221120620 (1).jpg

 

한 시간을 훌쩍 지나서야 칼국수 집에 도착했다. 우리는 별말이 없었다. ‘평일인데 차가 왜 이리 막히지?’ ‘와, 운전 진짜 험하게 하네!’ ‘라디오 DJ 누군지 알아?’ 이따금 건네는 말이 전부였다. 둘만의 시간이 어색해진 걸까. 아니면 늘 세 식구가 함께하다가 그중 하나가 빠져서 허전한 걸까. 똑 부러지게 정의할 수 없는 지금 상황을 나름대로 분석해봤지만, 이내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기고 나왔다는 게 마음에 걸려 생각을 줄였다. 다행히도 이날 식당 선정은 성공적이었다. 어찌나 맛있게 먹던지. 생선튀김이 남으면 포장해갈 요량이었는데, 남편의 입맛을 사로잡은 듯 보였다. 생선튀김 대신 칼국수를 남기고 우리는 식당을 나섰다.


아이스 라테 한 잔을 사서 차에 올랐다. 그런데 갑자기, 밑도 끝도 없이 행복했다. 이날만큼은 오롯이 남편과 나, 우리 두 사람이 중심이었기 때문이다. 음식을 고를 땐 아이가 먹을 수 있는지를 우선했고, 좋아하는 커피숍에서 커피 한 잔 여유 있게 마셔보지도 못했다. 식당에 가도 아이를 챙기느라 느긋하게 식사를 즐길 틈이 없었다. 연애 시절처럼 눈 한 번 맞추기는커녕 오로지 먹는 데만 집중했다. 나를 나보다 더 잘 아는 사람과 그 사람이 먹고 싶은 생선튀김을 즐기고, 또 내가 사랑하는 커피 한 잔을 나눌 수 있는 그 날, 그 시간이 더없이 소중했다.

 

“행복 별거 아니네. 이런 게 행복이지 뭐."

 

차 안을 가득 메운 그 날의 적막은 우리가 그동안 엄마, 아빠의 역할에 최선을 다한 흔적일 거다. 내가 나로, 그가 그로, 또 우리가 우리로 함께하지 못한 시간이 쌓인 결과다. 한 마디로, 데이트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함께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몰랐던 그때로 돌아가려면?

“우리 한 달에 한 번은 데이트하자! (휴가 내고!)"


글ㅣ 김명교
12년 차 교육 기자다. 집에선 다섯 살 달콩이의 엄마다. 교육 현장에서 만난 수많은 취재원의 이야기를 귀동냥 삼아 ‘잘 키워보자’ 했지만, 워킹맘의 현실 육아는 버거움의 연속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번아웃과 우울증 사이에서 무너졌고, 마음이 이끄는 대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am-un) 일과 육아에 가려있던 ‘나’를 일으키고 마음근육을 키우는 중이다. 글을 쓸 때 마음이 벅차오른다. 글 속에 찰나를 담아내고 싶어 오늘도 기록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사형수의 '그날'
사형이 집행되는 날 사형수의 심경은 어떨까? 그날 아침부터 감방 안팎은 얼버붙은 듯, 쥐 죽은 듯 고요해진다. 교도관들이 저벅저벅 다가와 사형수를 데리고 나갈 때 ...
더보기
워킹맘의 토요 스토리 (16)+ 더보기
여러 얼굴을 갖고 사는 ‘워킹 맘’ 나의 ‘본캐(본캐릭터)’와 부캐는?
글쓰기에 몰입하다보니… 쇼핑욕구가 사라지다
파랑새는 어디에 있나? 아이에게 동화책 읽어주다 발견한 희망
“우리 집 통장은 남편이 관리합니다” 가정 경제권은 잘하는 사람이!
이기적이고 싶은 날 아침 출근길 차를 몰면서 느끼는 감정
필동면옥에서 평양냉면 조기교육 “경험 대물림…입맛도 대물림”
“우리 아이에게 가장 좋은 어린이집은?” 백문이 불여일견…직접 탐문하고 선택
대학시절 교수님을 만나고 “워킹맘에게도 멘토가 필요해!”
‘홀리데이 블렌드’의 계절 마음 추울 때 커피 한잔이 주는 ‘긍정’
“울어도 괜찮아...많이 자랐구나, 아가” 다섯살배기와 코로나로 생이별할 때
혜화칼국수에서 느낀 ‘연애의 맛’ “우리 한 달에 한 번은 데이트하자!”
과도한 엄마 애착서 벗어나기 아빠와 아이, 둘만의 데이트
시골 할아버지 집에 가는 길 "바람이 마중 나왔나 봐요"
2년전 괌, 작년 싱가포르, 올해는 '집콕' 여행 준비하는 재미, 돌아와 되새기는 맛
엄마가 되고 나서야 얻은 깨달음 나의 ‘워킹맘’ 엄마에 대한 추억
어지러운 거실 정리해 만든 '나만의 공간' "비우면 삶이 단순해져요"
난 지 10개월 뒤 시작된 어린이집 생활 이를 바라보는 두 얼굴의 엄마
만사 제치고 호텔서 보낸 외박 "오늘 집에 안 들어갈래!"
어느새 ‘젊은 꼰대’가 된 우리들의 수다 “늘 그곳에 있어 줘서 고마워”
아이가 배고파한 것은 다른 이유였다 정성껏 차린 밥 외면이 야속했지만...
다섯 살 배기 아들이 건네 준 생일선물 내 생애 최고의 꽃다발
육아 지침서, 그대로 따라하면 안돼요 내 아이에게 맞는 내용 골라 실행하기
병원보다 용한 나만의 마음치유 육아 관련 질병과 싸우다보니…
체험활동 떠난 후 어린이집에서 걸려온 전화 회사에서 아이 사고 소식 들었을 때
전투복과 굽 없는 신발로 무장한 출근길 우아한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귀갓길에 찾아온 '번아웃 증후군' "결혼전엔 내가 1순위였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