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스트레스, 가장 현명하게 관리하는 법

자동반응 않고 지혜롭게 대응하기

윤종모 주교  2020-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우리는 태어날 때부터 스트레스를 받는다. 엄마의 뱃속에서 평화롭게 지내다가 어느 날, 탄생이라는 여행을 하게 되는데, 엄마의 좁은 질을 빠져나오느라고 엄청난 고통을 겪는다. 엄마의 몸 밖으로 나와 보니 다른 존재가 자기를 만지고, 이전과는 다른 온도며, 빛, 그리고 소리를 듣게 된다. 이런 모든 것이 아기에게는 스트레스다.

이런 스트레스는 우리가 숨을 멈추는 그 순간까지 피할 수 없다. 다른 친구들보다 좀 더 공부를 잘 해야 하는 공부의 경쟁, 좀 더 좋은 대학에 가야 하는 입학의 경쟁, 좀 더 좋은 직장에 들어가야 하는 취업의 경쟁, 좀 더 좋은 집과 많은 것을 가져야 하는 소유의 경쟁 등, 이 모든 것이 다 스트레스다.

 

shutterstock_796181494 (1).jpg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독감 백신을 맞고 죽었다는 사람들이 속출하니 독감 백신을 맞아야 하나 맞지 않아야 하나 갈등이 생긴다. 코로나19로 친구도 잘 만나지 못하고, 모임도 하지 못하고,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는데 이 모든 것이 우리에게는 다 스트레스다.

나쁜 일뿐만 아니라 좋은 일에도 스트레스를 받는다. 예를 들어, 행복한 결혼을 하면서도 얼마나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지 모른다. 결혼 예물이며 폐백, 그리고 신혼여행 장소를 정하면서도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데, 결혼해본 사람들은 다 공감할 것이다.

그러면 스트레스는 다 나쁜 것인가? 그렇지 않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적당한 열등감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삶에 동기를 부여하고, 우리의 삶을 한 단계 위로 성장시키기도 한다.

이것은 마치 기타줄과도 같다. 기타 줄이 너무 느슨하면 적절한 소리를 낼 수 없어 리듬을 만들지 못하므로 줄을 당겨 조율해야 하는데, 그러나 줄을 너무 세게 당기면 줄이 끊어지기 때문에 적당한 조율의 기술이 필요하다.

 

shutterstock_441683599 (1).jpg

 

스트레스도 마찬가지이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우리의 삶을 좀 더 활기차고, 좀 더 풍성한 것으로 만들지만, 그 경계를 넘어 서는 심한 스트레스는 우리의 삶을 파괴시킨다.

그런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흔히 말하는 스트레스는 보통 경계를 넘어 서는 심한 스트레스를 말한다. 내가 여기서 말하는 스트레스도 심한 스트레스를 말하는 것이다. 스트레스는 ‘작은 에이즈(AIDS)’라고 불릴 만큼 우리의 면역력을 약화시킨다. 면역력이 약화된 우리의 신체는 자연히 각종 질병에 취약해질 수밖에 없다. 암의 발생도 면역력의 약화가 하나의 원인이라면 암도 스트레스와 관계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스트레스로 생기는 감정을 억압하여 만성화되면 불안, 심장병, 고혈압, 만성 두통, 수면장애, 소화 장애 등의 이상이 생기기도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심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야 한다. 그러나 이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차선책은 스트레스에 반응(reaction)하지 말고 대응(response)하는 것이다.

 

shutterstock_729605338 (1).jpg

 

우리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반응한다고 하는 것은 자동적이고 무의식적인, 즉 자동항법 장치처럼 맹목적으로 달려가는 것이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입력된 자동항법 장치는 분노하고, 신경질과 짜증을 내고, 인내심을 잃고 안절부절 하는 것이다.

스트레스에 대응한다는 것은 스트레스가 일어나는 순간에 스트레스의 내용과 그로 인해 일어나는 감정과 충동을 자각하는 것이다. 그리고 한 걸음 떨어져서 그것들을 지켜보는 것이다. 명상에서는 이것을’ 마음챙김’ 혹은 ‘알아차림’이라고 한다. 스트레스에 반응하지 않고 대응하는 훈련을 위한 최상의 방법은 ‘명상’이다.

스트레스와 그로 인해 발생하는 감정을 지켜보면서, “이게 과연 이렇게 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만한 일인가?" 혹은 “이미 일어난 일이야. 이쯤에서 내려놓자" 하고 마음챙김 하여 내려놓을 때마다 내적 평화와 수용과 마음의 개방은 점차 발달하게 된다.

 

글ㅣ 윤종모
대한성공회 관구장과 부산교구장을 지냈다. 신학생 때부터 명상에 관심이 많았다. 20여 년 전 캐나다의 한 성공회 수녀원에 머물며 명상의 참맛을 느끼고 지금까지 치유 명상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명상 초심자와 수련자를 위한 책 '치유명상 5단계'(동연)를 펴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죽음을 기다리는 사람들...사형수의 '그날'
사형이 집행되는 날 사형수의 심경은 어떨까? 그날 아침부터 감방 안팎은 얼버붙은 듯, 쥐 죽은 듯 고요해진다. 교도관들이 저벅저벅 다가와 사형수를 데리고 나갈 때 ...
더보기
윤종모 주교의 명상 칼럼+ 더보기
나의 행복을 가로막고 있는 것들 “마음속 '부정적' 촛불을 꺼보세요”
“내 삶의 시계는 몇 시를 가리키고 있나?” 64억km 떨어진 곳에서 찍은 지구 사진
명상으로 창의성을 기른다
“‘멍때리기’할 바에는 ‘명상 하세요!” 마음의 평화와 지혜 얻는 방법 4
“내 마음 속 당신은 누구십니까?”
스트레스, 가장 현명하게 관리하는 법 자동반응 않고 지혜롭게 대응하기
열등감 벗어나기 위한 최상의 방법은? 머리로 인식하고 마음으로 느끼는 훈련
내가 캐나다에서 겪은 초월의 신비체험 깊은 고요 속에서 들리는 지혜의 소리
세속 욕망과 집착에서 벗어나려면? 당신을 자유롭게 해주는 5단계 상상법
인간 편견과 선입견 고칠 수 있는 방법은? 자기 성찰 통한 깨달음 4단계 훈련
당신 안경 색깔은 어떤 것입니까? 공자의 제자 자천과 긍정심리학
왜곡된 자아, 페르소나와 그림자 치유 못하고 억누를 때 커져
끓어오르는 욕망 지혜롭게 다스리는 법 흐르는 강물 보듯 흘려보내기
행복한 사람은 아침을 이렇게 시작한다 내 맘에 평화·기쁨·사랑을 주는 30분
“나를 좀 중요한 존재로 여겨 주세요” 이를 무시할 때 갈등, 배타성 시작돼
종이의 기원을 생각하다보면 지구가 하나 된다 바라보기(觀) 명상
심장병 환자들 거의 A형 성격…어떻게 바꾸지? 내면 평온감과 집중력 발달시키는 법
헬렌 켈러가 가장 먼저 하고 싶었던 일은? 그녀에게 시력이 돌아온다면
내 자신에게 물어보는 13가지 진솔한 질문 수도사의 마음닦기 명상
일상에서 가면을 덜 쓰고 살아 갈 수 없을까 ‘진짜 나’를 회복하는 5가지 방법
자부심과 자존감의 차이 아들러가 말하는 인간의 핵심적 삶의 에너지는?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같은 자유인은? 노자가 말하는 무위자연의 경지
풀리지 않던 분노와 슬픔이 녹아내릴 때 자아초월심리치료와 명상
당신의 성격은 9가지 중 어느 유형? 에니아그램 통해 '나' 자신 알기
윤종모 주교가 말하는 행복의 12가지 요소 원불교 <원광>과 인터뷰에서 나눈 이야기
캐나다 앨버타대학 명상방에서 겪은 잊지못할 체험 평화, 황홀감, 순수의식, 깨달음...
의미요법과 명상 고난과 고통 속에서 삶의 의미를 발견하는 기법
'깨달은' 사람들의 특징 푸르른 창공으로 날아오르는 독수리의 자유스러움과...
참 나는 누구인가?
메멘토 모리(Memento Mori) 죽음 명상을 통해 오늘을 산다
부부가 독신자보다 오래 사는 까닭은?
명상은 좀 더 효과적인 삶을 위한 기술 "기도, 음악 듣기, 걷기, 숲속 바람소리 듣기도 명상"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사회적, 물질적 욕구가 클수록 행복지수는 낮아
'마음의 틀' 다시 짜기 내가 깨닫지 못하는 내 편견과 선입견 고치기
웰빙족이든 슬로비족이든 명상하는 삶을 살자
삶의 고통, 아픔을 치유하는 '명상'
젊음의 유전자 '네오테니'를 깨워라
손주를 울린 내 행동, 마음챙김 하여 바라봤더니...
우울증을 명상으로 치유할 수 있을까
행복하고 싶으면 명상으로 마음의 눈을 떠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