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경제 소확행

“돈 관리, 전문가에게 맡기시나요?”

부자들이 절대 하지 않는 돈 실수 5가지

이규연 기자  2020-11-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466123433 (1).jpg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수입을 늘리는 일 못지않게 수중의 돈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리 많은 돈을 벌어도 이를 제대로 다루지 못하면 늘 재정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다. 그렇다면 돈을 잘 관리하는 부자들만의 특징은 무엇일까? 

경제 전문지 머니투데이가 소개하는 ‘성공한 사람들이 절대로 하지 않는 돈에 대한 실수 5가지’를 소개한다.

 

1. 과소비하기 

 

shutterstock_126762269 (1).jpg

 

지출은 소득 내에서 하는 것이 돈 관리의 가장 기본이다. 전설적인 투자가 존 템플턴은 변변한 소득이 없었던 젊은 시절에도 항상 소득의 50%를 저축하는 것을 생활신조로 삼았다. 이처럼 소득보다 덜 쓰고 남는 돈을 저축하는 습관은 재정적으로 성공하는 첫걸음이다. 

그러나 한달 내 지출을 월급 안에서 해결하겠다고 할부 결제를 남발한다면 소용이 없다. 소득 내에서 지출하는 원칙은 미래 소득을 미리 당겨 쓸 때도 적용된다. 미래의 소득을 과하게 당겨 쓰면 미래가 불안해진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2. 가치보다 가격에 초점 맞추기

‘싼게 비지떡’이란 속담이 있다. 가격이 싸다고 무턱대고 산 물품 중에는 품질이 떨어지거나 디자인이 형편없이 얼마 사용하지 못하고 버려지는 것들이 많다는 뜻이다. 하지만 보통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가격에 쉽게 현혹되곤 한다. 

반면 돈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부자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가치에 집중한다. 비싸더라도 한번에 제대로 된 물품을 사서 이중·삼중으로 들어간 돈을 절약하는 것이다. 부자들의 이같은 원칙은 주식 투자에도 적용된다. 그들은 주가(株價)보다 그 주식에 돈을 지불할만한 가치가 있는지를 더 중시한다. 

3. 큰 돈 보다 작은 돈에 신경쓰기 

많은 사람들이 봉투값을 아끼고 은행 수수료를 절약에 신경 쓰면서도 정작 큰돈 지출에는 무심하다. 예를 들어 부동산 매매 시엔 집을 사고 파는 시기와 거래 대상에 따라 많게는 수천만원을 더 절약할 수 있다. 그럼에도 보통 사람들은 이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큰 액수 단위 거래가 익숙지 않은 데다 집 거래에 필요한 정보들을 수집하는 일이 번거롭기 때문이다. 

한번에 수천만 원을 아끼지 못한다면 그간 작은 돈을 여러번 아꼈던 노력이 모두 물거품이 된다. 절약 습관이 헛수고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푼돈보다 목돈 나가는 일을 줄이는 방안이 필요하다. 

4. 예산을 짜고 결산하는 일 생략하기

 

shutterstock_217581820 (1).jpg

 

예산과 결산은 재테크의 나침반과 같다. 예산안을 그대로 다 지키진 못하더라도 방향성을 아는 것만으로도 씀씀이를 절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결산도 마찬가지다. 커피 한잔 사 먹는 것까지 일일이 기록할수는 없겠지만, 대략 돈이 어디에 자주 쓰였는지를 파악하는 것만으로도 향후 무절제한 소비를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 

5. 돈 관리를 전문가에게 미루기

 

shutterstock_712711528 (1).jpg

 

월스트리트 전문 주식 트레이더 출신 프레드 쉐드가 전문 금융인들을 비판하며 펴낸 책 제목은 ‘고객의 요트는 어디 있는가’다. 은행원, 증권사 직원, 자산운용사 직원들이 고객의 돈을 맡아 요트를 살 정도의 부자가 되지만, 정작 고객들은 돈을 불리지 못하는 현실을 비꼬는 말이다. 

물론 전문가로부터 자문을 받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제대로 된’ 전문가를 선택해야 한다.거금을 맡길 금융회사나 금융상품임에도, 별다른 공부와 준비 없이 이를 고르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내 돈에 대한 책임은 궁극적으로 나에게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믿고 맡길만한 전문가를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