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은퇴 후 소득·재산 이렇게 관리하세요!”

‘100세 시대’ 자산 관리 4가지 전략

이규연 기자  2020-10-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642441898.jpg

 

활기찬 노후생활을 보내려면 반드시 전제되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경제적인 준비다. 현재 준비된 자산이 어느정도인지, 은퇴 후 생활비는 얼마쯤 드는지를 등을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

그럼에도 지난 2018년 경제매거진 한국경제비즈니스의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3%가 ‘은퇴 준비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은퇴설계 전문가들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설계 없는 은퇴는 재앙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하며, 노년에 맞닥뜨릴 수 있는 경제적인 어려움에 하루빨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가 소개하는 '4가지의 노후 자산 관리 전략'에 대해 알아본다.


①목돈 마련보다 ‘현금흐름 창출’


'은퇴 전에 목돈을 마련해두고, 은퇴 후 이를 쪼개서 쓰겠다'고 계획하는 은퇴족(族)들이 있다. 

하지만 기대수명이 증가하면서 중요한 건 ‘은퇴 전 얼마를 모았는가’가 아니라 '은퇴 후 매달 얼마만큼 현금흐름을 창출할 수 있느냐'가 됐다. 규칙적이고 꾸준하게 발생하는 소득(현금흐름)을 마련해야 한다는 뜻이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 김은혜 수석연구원은 "은퇴 자금으로 10억~20억 원을 가량을 마련하는 것은 쉽지 않을뿐더러 매우 비효율적인 자산 운용 방식이기 때문에, 목돈을 모으려고 하기보다는 '매달 얼마씩 통장에 들어오게 하겠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②연금이 기본이다


국민연금은 평생 받을 수 있는 보장 소득이다. 국민연금은 추후납부, 임의계속가입, 연기연금 제도 등을 활용하면 수령액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용어 정리

추후납부 - 소득이 불안정하거나 아예 없는 시기에 '(국민연금)납부 유예'를 신청했다가 추후 60세가 되기 전에 안 냈던 기간만큼의 보험료를 일시에 납부해 '미납부 기간'을 납부한 것으로 인정받는 것. 


임의계속가입 - 납부 의무가 끝나는 60세 이후에도 돈을 추가로 더 내서 추후 더 많은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 


연기연금제도 - (국민)연금 수령 시점을 65세 이후로 늦춰서 수령액을 늘리는 것이다. 최대 5년까지 늦출 수 있는데, 1년 늦출 때마다 수령액은 7.2%씩 늘어나고 5년을 미루면 36%(7.2%×5년)를 더 받을 수 있음.

 


국민연금으로 받는 돈보다 더 많은 소득을 창출하고 싶다면, 개인연금을 포함한 여러 연금상품에 가입하면 된다.


특히 50세 이상은 올해부터 3년간 연금저축 세액공제한도가 200만원이 추가 적용(700만→900만원)되므로 연금저축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 내 연금정보 알아보기 -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클릭해보세요)

 

③인컴형 자산을 더하자


인컴형 자산이란 이자나 배당, 부동산 임대료 등 정기적인 소득이나 수입이 창출되는 자산을 말한다. 각종 채권과 고배당주, 리츠(REITs·부동산투자신탁) 등이 이에 속한다. 

인컴형 자산은 가격 변동에 따른 손실 위험이 존재하지만, 은행 금리보다 조금 더 높은 연 3~5% 수익률을 추구해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분류된다. 전문가들은 노후 자산을 안전자산으로만 구성하면 자산 증식이 어렵다고 말하며, 다양한 인컴형 자산을 조합하면 은퇴 후에도 일정 수준 현금 흐름을 월급처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말한다. 

 

shutterstock_1180786510.jpg

 

④부채를 줄이자


일부 금융 전문가들은 빚도 자산이니 빚을 내서라도 투자를 해 수익을 올려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매월 고정 비용으로 나가는 대출 이자는 은퇴 후 현금 흐름을 악화시키만 할 뿐이다. 수입이 하향곡선을 그릴 수밖에 없는 은퇴자에겐 대출 조건도 우호적이지 않다. 

따라서 은퇴 전 본인의 자산과 부채 규모, 대출 금리, 상환 기간 등을 미리 파악하고 은퇴 전까지 부채를 어떻게 상환해 나갈 것인지 계획하고 실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