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아침에 먹으면 좋은 간편 식품 7가지

혈압-혈당 조절하고 위-장에도 최고!

이규연 기자  2020-1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hutterstock_600370532.jpg

 

아침식사는 우리 몸에 에너지를 공급하고 신체 리듬을 안정시킬 뿐 아니라, 고혈압, 뇌졸중의 위험성까지 감소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아침식사를 거른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現 질병관리청)의 ‘2018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10명 중 3명이 아침식사를 하지 않았다.

 

최정원 한의학박사는 지난 3월 유튜브 채널 ‘허준할매 건강TV’에 출연해 위와 같은 사실을 지적하며 ‘아침에 간편하게 먹을 수 있으면서도 영양가 높은 7가지 식품’들을 소개했다. 그가 소개한 아침 공복 상태에 먹으면 좋은 간편 식품들은 다음과 같다.


1.달걀 - 뇌건강, 간건강, 신경발달

 

shutterstock_1291601716.jpg

 

“달걀 노른자에 다량 함유된 콜린이라는 성분은 특히 뇌건강, 간건강, 신경발달에 큰 도움이 됩니다. 따라서 아침에 달걀을 한 알 먹으면 몸속의 장기들을 깨우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 효과를 제대로 보시려면 (아침에) 달걀을 드실 때 반숙을 해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영양학자들의 말에 의하면 달걀에 든 영양소들은 반숙일 때 가장 흡수율이 높다고 합니다."

 

2.감자 - 나트륨 배출, 혈당 조절, 위장 보호

 

shutterstock_114120826.jpg

 

“감자 녹말에는 위를 보호해주는 판토텐산과 비타민C, 그리고 칼륨 등의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습니다. 특히 칼륨은 몸속의 나트륨을 배출시켜 혈당 조절을 돕습니다.

또, 감자는 대표적인 알칼리 식품이기 때문에 소화·흡수도 잘 되고 위장에도 무리를 주지 않아 아침 대용으로 제격입니다."


3.익힌 토마토 - 면역력증강, 혈압 조절

 

shutterstock_295046912.jpg

 

“보통 혈압은 오후보다 오전에 상승하는 경우가 많은데, 토마토에 들어있는 라이코틴, 베타카로딘, 루테인 등의 항산화물질은 혈압을 조절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혈압 관리를 위해서는 아침에 토마토를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단, 공복에 토마토를 생으로 드시면 위장에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아침 공복 상태에서는 토마토를 조금 익혀서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프라이팬에 살짝 볶거나 토마토 꼭지 쪽에 살짝 칼집을 내고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드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4.당근 - 혈당 조절, 노화방지, 면역증진, 배변촉진

 

shutterstock_1556718317.jpg

 

“아침에 생으로 먹는 당근은 혈당을 조절하는 데 제격입니다. 뿐만 아니라 당근에는 각종 비타민과 섬유소들이 풍부해서 장 건강에도 무척 좋습니다." 


5.요구르트 - 비피더스균 증식, 콜레스테롤 저하, 위장보호

 

shutterstock_1260080797.jpg

 

“아침에 먹는 요구르트는 장내 유익균인 비피더스균을 증식시켜주는 동시에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춰줍니다.

다만 밤늦게 먹는 요구르트는 밤새 위장 활동을 촉진시켜 숙면에 지장을 줄 수 있습니다."


6.사과 - 배변촉진, 장내 유해균 배출 

 

shutterstock_1723534282.jpg

 

“사과에 들어있는 ‘펙틴’이라는 섬유질은 활발한 배변활동을 촉진하고 장내 유해한 균들을 배출시킵니다. 또, 사과에 함유된 ‘카르세틴’이라는 성분은 혈압상승을 억제시켜줍니다. 이와 같은 사과의 효능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아침 사과를 보약에 비유하는 것이죠. "


7.견과류 - 위장 보호, 세로토닌 분비

 

shutterstock_355672364.jpg

 

“공복에 먹는 견과류는 위장이 항상성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우면서 ‘행복호르몬’이라고 불리는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시킵니다. 

다만 견과류에 들어있는 불포화지방은 공기에 노출되면 쉽게 산화되기 때문에 되도록 냉장고에 보관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