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닷컴

“암 발병 전, 이 증상이 먼저 옵니다”

10대 암, 미리 알려주는 징후들

변준수 기자  2020-09-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암 전조 증상 (8).jpg

지난해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9 한국인 사망률 통계’에 따르면 사망 원인 1위로 암이 선정됐다. 암은 40세 이상 모든 세대에서 사망 원인 1위이며, 1998년 이후 20년 이상 사망 원인 1위를 고수하고 있다. 

건강 유튜브 채널 ‘하루 비타민’은 누구에게나 쉽게 올 수 있는 암을 예방하기 위해 ‘이런 증상이 있다면 1년 안에 암이 올 수 있다’라는 내용을 소개했다. 

유튜버 ‘하루 비타민’은 “대부분 암은 초기에 특별한 증상이 없을 때가 많아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1. 폐암

암 전조 증상 (7).jpg

① 기침

폐암 환자의 75%가 겪는 증상으로 기침이 잦아지면 검진을 받는 게 좋다. 

② 호흡곤란

폐암이 진행되면 흉막(胸膜, 좌우 허파를 각각 둘러싸고 있는 두 겹의 얇은 막)에 물이 차거나 상기도(上氣道, 기도의 위쪽 부분으로 기관지ㆍ후두ㆍ인두ㆍ코 전반 부위)가 막혀 숨쉬기가 힘들어진다.

③ 가슴 통증

초기에는 폐 가장자리에 생긴 암세포가 흉막과 흉막을 덮는 흉벽을 침범해 찌릿거리는 통증이 이어진다. 암이 더 진행되면 지속적으로 저리는 느낌의 통증이 느껴진다. 

④ 얼굴과 팔이 붓는 증상

정맥을 눌러 혈액순환 장애가 생겨 머리와 팔이 심하게 붓게 된다. 이 때 두통과 함께 구역질이 나고 때에 따라 간질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⑤ 성대에 암세포가 전이될 때 나타나는 증상

목이 심하게 쉬거나 기침할 때 피가 섞인 가래가 나오거나 피를 토할 수도 있다. 


2. 대장암

암 전조 증상 (9).jpg

① 배변 형태가 바뀌는 경우

좌측 대장에 암세포가 생기면 변비, 설사 등이 자주 일어나고 대변을 볼 때 변이 가늘게 나오는 현상이 발생한다. 때에 따라 피가 섞여 나오는 혈변(血便)이나 복통을 유발한다.

② 빈혈이나 어지럼증

우측 대장에 암이 확장되면 빈혈과 복부 통증, 어지럼증을 유발한다. 


3. 구강암

암 전조 증상 (6).jpg

① 구강(口腔)의 변화

입과 목구멍을 총칭하는 구강이 지속적으로 아프고 색이 변하거나 백태가 자주 낄 때, 뺨이 두꺼워져 둔한 느낌이 들면 암일 가능성이 크다.

② 인후(咽喉·목구멍) 통증 

목구멍 이상으로 음식물을 씹거나 삼키기 어렵거나 통증이 계속될 수가 있다. 그리고 목에서 이물감이 느껴지고 체중이 계속 빠진다면 구강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4. 췌장암

암 전조 증상 (3).jpg
췌장암이 진행되면 황달 증상이 생긴다

 ① 배 위쪽 통증

배 위쪽에 통증이 느껴지면 췌장암을 의심해봐야 한다. 다만 초기에는 일반 복통과 크게 다르지 않아 무시하고 넘어갈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② 황달

황달이 생기면 피부색이 바뀌고 눈 흰자위가 누런색으로 변한다. 소변이 진한 갈색을 띈다. 이와 함께 심한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5. 위암

암 전조 증상 (2).jpg

① 체중감소

초기에는 일반적인 위 질환과 차이가 없어 내버려두는 경우가 많으나 위암이 더 진행되면 환자 10명 가운데 6명은 체중감소 현상을 겪는다.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는데도 6개월 안에 평소 체중의 10% 이상이 빠진다면 해당 질병을 의심해봐야 한다. 

② 배에 느껴지는 증상들

위쪽 배가 아프거나 특별히 무언가를 먹지 않았는데도 배가 부풀어 오르는 느낌이 드는 경우, 배 전체에 통증이 느껴지고 속이 메스꺼우며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6. 전립선암

암 전조 증상 (11).jpg

소변이 잘 나오지 않거나, 참지 못할 경우, 또 횟수가 잦아지거나, 보고 나서 잔뇨감이 느껴지는 증상이 나타나면 전립선암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 


7. 피부암

암 전조 증상 (5).jpg
피부암이 진행되면 불규칙한 모양의 점이 생긴다

① 점 모양

몸에 타원, 원이 아닌 모양의 점이 생겼거나 점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고 불규칙하게 퍼진 경우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② 점 색깔

점 색깔이 진한 검정색이거나 붉은색, 검은색 등 여러 색이 섞인 경우도 위험 신호로 볼 수 있다.

③ 점이 자라는 경우

점의 크기가 6mm 이상이거나 처음보다 점의 크기가 커지는 경우 단순한 점이 아닌 암세포일 가능성이 크다.


8. 유방암

암 전조 증상 (10).jpg

① 손에 잡히는 멍울

유방암이 진행되면 한쪽 유방에 멍울이 만져진다. 특별한 통증은 없지만, 멍울을 손으로 만졌을 때 단단한 느낌이 들고 유방 한쪽에 고정돼 있다.

② 겨드랑이 이상

암세포가 더 퍼지면 유방뿐 아니라 겨드랑이에서도 덩어리가 잡힌다. 


9. 후두암

암 전조 증상 (1).jpg

목과 성대에 직접적인 영향을 줘 쉰 목소리가 난다. 기침을 자주 하고 숨쉬기가 어렵다.


10. 혈액암

암 전조 증상 (12).jpg

① 백혈병으로 인한 증상

빈혈로 인해 쉽게 피로해지고 몸이 쇠약해진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얼굴색이 창백하게 변한다.

② 신체 변화

혈소판이 줄어들어 멍이 자주 생기고 코와 잇몸에 피가 난다. 백혈구가 줄어들어 열이 자주 나고 체중이 급격하게 줄기도 한다.


더보기